크루즈선 2주간 격리

크루즈선 2주간 격리
요코하마–보건 당국은 치명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10명의 탑승자가 확인된 후 이 항구 도시에 정박한 유람선의 검역 기간을 최소 14일 연장했습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빠르면 2월 5일부터 승객과 승무원 3,711명을 하차시킬 예정이었다.

크루즈선

토토사이트 지난 달 말 홍콩에서 내린 감염된 승객이 양성 반응을 보인 사실이 밝혀진 후 보건부 관리들은 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more news

배에서 내린 환자 10명은 구급차로 가나가와현 내 감염병 전문 병원 4곳으로 이송됐다.

보건부에 따르면 감염 남성과 여성은 50대에서 80대까지 다양하다. 그 중 3명은 일본인이다. 50대 여성과 60대 남성과 여성이다.

일본에서 폐렴 유발 바이러스 집단 감염이 확인된 첫 사례다.

당국은 31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확진자 급증에 대비하고 있다. 이 배에는 2,666명의 승객과 1,045명의 승무원이 탑승했습니다.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는 잠재적 환자 120명과 밀접 접촉자 153명의 샘플을 채취했다.

보건 당국은 홍콩에서 온 남성과 밀접 접촉한 사람이 3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중 2명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31개 샘플의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크루즈선

국토부는 인가를 위한 증상이 없어도 승객과 승무원을 약 2주간 자가격리하기로 했다.

크루즈 선박의 운영자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검역 기간 동안 요코하마 항구 근처에 머물 것입니다.

식약처는 감염병에 특히 취약한 집단에 해당하는 고령자와 기저질환자에 대한 검사를 검토하고 있다.

일본, 중국, 대만 외에도 50개국 이상의 국적이 승객 및 승무원 명단에 표시됩니다. 승객 2,666명 중 1,281명이 일본인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요코하마로 향하던 중 오키나와현 나하에서 잠시 머물렀다. 보건부는 지난 2월 1일 홍콩 당국이 홍콩에 있는 남성에 대해 경고한 후 선박을 두 번째로 검역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취했다.

이 80세 남성은 1월 10일 몇 시간 동안 중국 광둥성 선전을 방문했다가 홍콩으로 돌아와 1월 17일 비행기를 타고 도쿄로 갔다. 이 남성은 1월 1일 요코하마에서 배를 탔다. 20일, 1월 25일 홍콩에 다시 도착해 하선했다. 1월 30일 발열 증세가 나타나 병원을 찾았을 때 감염이 확인됐다.

배가 1월 22일 가고시마에 정박했을 때, 그 남자는 가고시마현을 버스로 관광했다.

보건부 직원들은 2월 3일 저녁 감염 검사를 시작하기 위해 배에 올라탔다. 무증상 승객은 당초 2월 4일 하선이 허용될 예정이었지만 2월 5일 이후로 연기돼 현재 2명으로 늘었다. 주.

한 승객은 아사히신문에 전화로 선박의 선장이 2월 5일 오전 6시 30분경 인터폰을 사용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