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비정부기구(NGO), 수정안 논의에

정당·비정부기구(NGO), 수정안 논의에 ‘너무 늦었다’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는 국회가 의결한 헌법 8조 개정안 논의를 촉구하는 법무부의 초청이 “너무 늦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헌법 수정안 초안은 제3조, 제4조, 제19조 제1항, 제89조, 제98조, 제102조, 제119조 및 제125조에 대해 작성되었으며,

정당·비정부기구(NGO)

추가 헌법 제3조 및 제4조 외에.

야당 4당 – 촛불당(CP), 풀뿌리민주당(GDP),

캄보디아 개혁당(CRP)과 크메르 의지당(KWP)은 7월 21일 국회(NA)에 개정안 기각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변경 사항이 의회의 권한을 감소시키고 NA의 특정 권한을 박탈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일부 지역 NGO도 헌법 개정안 초안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지난 목요일 본회의에서 개헌 10차 개정안을 105명의 의원이 만장일치로 승인함으로써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정당·비정부기구(NGO)

다음날 Keut Rith 법무부 장관은 수정안에 만족하지 않는 정당과 NGO가 공무원들과 논의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내각.

그러나 5개 정당과 NGO 대표들은 어제 “현재로서는 아무것도 하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먹튀 캄보디아 청소년 네트워크의 연구 및 옹호 프로그램 책임자인 Heng Kimhong은 공개 토론이 의회에 도달하기 전에 완료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참석하든 안 하든 그것은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안은 진행 중이며 이제 필요한 것은 상원과 왕의 승인뿐입니다.”

킴롱은 “초청은 의정서의 일부일 뿐”이라며 그러한 행위는 “전혀 민주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풀뿌리민주당(GDP)은 토요일 공식 페이스북에 이 절차에 대해 실망감을 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민진당은 “법무부가 이미 국회 의결을 거쳐 개정안 논의를 위한 장을 마련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국회 본회의를 1주일 이상 앞당겨서 포럼을 개최했다면 GDP가 기꺼이 참석했을 것입니다.”

한편 캄푸체아니윰당은 소셜미디어 페이지를 통해 개정안의 시급성에 의문을 제기했다.more news

캄보디아는 현재 비상사태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초안이 이미 NA에서 승인을 받았다면 그것을 토론하는 의미가 무엇입니까?”

정치 분석가 Lao Monghay는 법무부가 다음 주에 할 계획이 무엇이든 “무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개헌은 국회에 제출되기 전에 국민과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한 후에야 의미가 있어야 합니다.”

“개헌은 국회에 제출되기 전에 국민과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한 후에야 의미가 있어야 합니다.”

킴롱은 “초청은 의정서의 일부일 뿐”이라며 그러한 행위는 “전혀 민주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풀뿌리민주당(GDP)은 토요일 공식 페이스북에 이 절차에 대해 실망감을 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민진당은 “법무부가 이미 국회 의결을 거쳐 개정안 논의를 위한 장을 마련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국회 본회의를 1주일 이상 앞당겨서 포럼을 개최했다면 GDP가 기꺼이 참석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