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총격 사건으로 일본 경찰청장이

아베 신조 총격 사건으로 일본 경찰청장이 사임

아베 신조

넷볼 나카무라 이타루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암살 이후 새로운 출발 필요”

일본 최고위 경찰이 지난달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총격 사건으로 이어진 보안 과실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나카무라 이타루(Itaru Nakamura)는 목요일, 아베 총리가 선거 운동 연설을 하다

총에 맞아 숨진 지 몇 주 만에 경찰청장에서 사임하여 조직에 “새로운 출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카무라는 총격 사건 당일 기자 회견에서 기자 회견에서 기자 회견에서 “우리는

인사를 바꾸고 보안 업무를 새롭게 시작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오늘 사표를 냈습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보안 계획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보안 시스템에 새로운 시작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보안 조치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고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그는 그의 사임이 언제 발효될지는 말하지 않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사망한 서부 나라 현의 경찰서장인 오니즈카 도모아키 역시 사임 의사를 밝혔다.

늦은 아침 교외 기차역 밖에서 발생한 아베 암살 사건은 용의자 야마가미 테츠야가

어떻게 근거리 뒤에서 목표물을 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을 즉각 제기했다.

아베 신조

보안 전문가들은 경호원들이 목표물을 빗나간 첫 번째 발사와 두 번째 치명적인

발사 사이의 2.5초 간격 동안 아베를 보호하거나 사격선에서 끌어내어 구원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Kishida Fumio) 총리는 보안 조치에 결함이 있음을 인정했지만 경찰 관계자는 보안에 “문제”가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나카무라는 7월 8일 총격 사건 직후 “고위 인사를 보호해야 할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정치인과

기타 귀빈에 대한 조사와 보안 검토를 촉구했다. “우리는 이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입니다. 도도부현 경찰을 지휘·감독하는 [경찰청장] 총무로서 책임이 엄중하다”고 말했다.

총선을 이틀 앞둔 아베의 사망으로 다른 후보들은 연설을 취소하거나 보안 조치를 강화했다.

일본 언론은 아베 뒤 지역을 감시하기 위해 배정된 지역 경찰 3명 중 누구도 야마가미가 집에서

만든 총으로 발포하기 직전 정치인에게 접근하는 것을 눈치채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대신,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그들은 아베의 연설을 듣기 위해 멈추는 사람들의 증가를 관찰하고 있었다.

요미우리신문은 정신과 진단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야마가미가 아베 총리로부터 7미터

이내로 접근한 뒤 5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서 2차를 발사했다고 수사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야마가미는 조사관들에게 통일교에 대한 증오심 때문에 아베를 살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교단 소속 단체에 영상 메시지를 전달했고, 그의 조부인 전후 총리 기시

노부스케는 공산주의와 노동조합 운동의 영향력 확대에 맞서기 위해 일본 내 입지를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줬다.More news